에세이/수필

Dear 아미타불

지난밤의 꿈속에 죽음을 마주하고 깨어난 아침은 왼쪽 심장에 아직 서늘함이 남아 있습니다. 그 꿈에 제가 타고 가던 차는 험한 산 간 중턱을 가파르게 내리며 달리다, 갑자기 길을 벗어나 계곡으로 떨어졌습니다. 분명 차가 땅으로 추락하기까지는 순간일 텐데, 떨어지는 차 속의 시간은 느리게 흘렀습니다. 마지막 순간이라는 생각을 하며 저는 당연하다는 듯 당신의 이름 “아미타불”을 열심히 부르다 잠을 깨었답니다.

더 읽기Dear 아미타불

내가 모르는 당신의 이야기… 당신이 모르는 나의 이야기…

맨충남 공주의 외진 시골 마을에 위치한 고등학교에 다니던 때, 자주 다투던 학교 친구가 있었습니다. 서로의 눈에 서로의 말과 행동이 거슬렸던 모양이지요. 전교생이 모두 기숙사에 살아야 하는 학교였던 터라 수업이 파하면 …

더 읽기내가 모르는 당신의 이야기… 당신이 모르는 나의 이야기…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