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Dear 관세음보살

무더운 여름 중생의 아픔을 돌보시느라 여전히 바쁘실테데, 잘 지내시는지요?

머리깍고 중이 되어 산지도 한참이네요, 그런데 아직도 사시에 공양을 올리며 드리는 기도중 신의 이름을 부르는 일이 쑥스럽고 서투릅니다. 부르는 소리에 응답하여 아픈이의 마음을 살피신다는 그 이름 관세음보살. 오랜 시간 불러 본지라 분명 낯선 이름은 아닐진데, 아직 이물없지 않은지 힘주어 부르는 당신 이름의 뒷소리가 잦아드네요.

이건 제가 아직 사는 고통이 견딜만 하여 슬픔이 절절하지 않아설까요? 부모형제 떠나 자식두지 않고 홀로 사는 삶에 어떤 간절함이 없어설까요?

당신은 천개의 눈과 손이 있다지요. 그 많은 눈 하나 하나가 제각기 세상을 바라보며, 그 많은 손 하나 하나는 그 눈에 비친 중생의 어려움을 찾아가 돕는다 합니다.

어쩌면 당신의 그 기이한 눈과 손은 세상사 복잡한 관계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며, 삶의 전체를 조망하고자 하는 통찰과 지혜를 의미하는 듯 합니다. 한쪽 만으로 바라보는 우리 삶과 세상, 그러면 항상 그 좁은 시선으로 많은 문제를 만들게 마련이지요. 그래서 아마도 당신의 천개의 눈은 손을 가졌나 봅니다.

진정한 자비란 값싼 동정이 아니라, 우리네 삶에 깊은 통찰로 단순함을 넘어 그 복잡한 관계, 혹은 연기의 그물을 보는 일. 자비는 그 깊은 통찰에서 길어 올리는 따뜻한 마음을겁니다.

그런데 아직도 제가 보는 삶과 세상은 동네 놀이터 소꿉노는 어린아이, 놀다 토라져 엄마를 부르며 달려가는 아이같이 단순합니다. 싫고 좋고를 넘어 사는 일. 타인의 삶을 제 멋대로 재단하지 않는일. 그 일이 왜 그리 어려운지요? 내 생각을 말하고 내세우기 앞서, 들리는 얘기에 귀를 귀울여 남의 입장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일. 그 일이 왜 그리 어려운지요? 천개는 아니더라도 조금 넓게 세상을 바라볼 눈 하나 더, 행동으로 이어질 손 하나 더 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오늘은 그렇게 당신이 그립고 어색한 날이었습니다. 목놓아 당신을 부르면 나도 그처럼 조금 넓고 깊게 세상을 바라볼 수 있을까 했으나, 관세음보살하며 부르는 제 목소리가 스스로의 번민에 잦아듭니다.

그래도 혹 제 간절한 목소리가 당신 귀에 닿으면 그 천개의 눈과 손중 쓸만한 거 하나씩 내어 주시길 바랍니다.

2017년 7월의 여느날

我无那

Be First to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