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자비로 빛나는 아름다운 사람! –  2019년 9월 8일 일요일 추석법회 법문

마음의 자비로 빛나는 아름다운 사람! – 2019년 9월 8일 일요일 추석법회 법문

태양은 한낮에 빛나고  달은 한밤에 빛나며 무사들은 갑옷에서 빛나고  수행자는 명상에서 빛난다. 그러나 부처는 자비스런 광명으로 항상 빛난다. 수행자의 장 387  밤이면 지구 반대편으로 숨는 태양은 밤에 빛날 수 없고, 달은 태양의 밝은 빛에 묻혀 낮에 빛날 수가 없죠. 이처럼 무언가가 아름답고 빛이 나려면 그에 알맞은 특정한 시간과 장소가 필요한 것이 세상 이치입니다.   사람의 경우 특정한 시간과 장소 말고도 자신이 맡은 삶의 역할에 충실할 때 해와 달처럼 빛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