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r  Monk DS: 무쟁삼매인중최위제일

Dear Monk DS: 무쟁삼매인중최위제일

금강경안의 주옥같은 경구들 중에 무쟁삼매인중 최위제일 이라는 말씀이 있지요. 이 사람 저 사람 싸우지 않고 두루두루 잘 지내는 수보리를 이리는 부처님의 칭찬입니다. 때때로 금강경을 읽으며 무심코 흘렸던 그 구절이 사십을 흘쩍 넘은 요즘에야 시선에 들어옵니다. 그 동안 무수히 이마에 핏줄 세워가며 다투며 살아왔는데 왜 지금에야 이 구절이 사무칠까요? 살면서 원망으로 엮은 사람관계의 매듭이 얽히고 꼬여, 이제는 가위로 잘라 풀어야 할 만큼 심각하기 때문인것 같네요. 하지만 봄의...
Dear 금자 씨: “너나 잘하세요”

Dear 금자 씨: “너나 잘하세요”

  친절해 보일까 눈화장 짙게 그린 당신은 그리 얘기했습니다. ‘너나 잘하세요” 그렇죠, 저나 잘 할 일입니다. 선무당 사람 잡는 훈수로, 뻔하고 뻔한 충고로, 근본 없는 조언과 어록 명언들로 무장하고 남의 금쪽같은 삶에 지적질 하며 감나라 배추 나라 할 일이 아닌 것입니다. 당신처럼 눈화장은 안 했지만, 저는 회색  옷입고 친절한 웃음을 팔며, 주제넘게 어쭙잖은 인생 충고를 많이 했답니다. 집착이 고라고, 욕심을 버리라고, 또 내가 없다는 뻔하고 뻔한 충고 말이죠....
Dear 어머니

Dear 어머니

겨울의 쌀쌀한 바람이 쓸쓸함과 그리움을 부르는 저녁날, 저는 색(色) 선명한 뉴욕의 어느 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빌딩숲과 수많은 인파사이를 헤짚고 불어오는 찬바람 속에서도 이런 저런 생각으로 머리가 여전히 무겁습니다. 그러다 문득 지금 내 안의 문제들은 삶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충분히 노력을 못해서가 아니라, 사람과의 관계에 항상 서툰 제 마음의 모양에서 부터 온것이 아닐까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어그러진 관계의 매듭을 거슬러 올라가 보니 불현듯 가장 안쪽에 당신이 서...
Dear 아미타불

Dear 아미타불

지난밤의 꿈속에 죽음을 마주하고 깨어난 아침은 왼쪽 심장에 아직 서늘함이 남아 있습니다. 그 꿈에 제가 타고 가던 차는 험한 산 간 중턱을 가파르게 내리며 달리다, 갑자기 길을 벗어나 계곡으로 떨어졌습니다. 분명 차가 땅으로 추락하기까지는 순간일 텐데, 떨어지는 차 속의 시간은 느리게 흘렀습니다. 마지막 순간이라는 생각을 하며 저는 당연하다는 듯 당신의 이름 “아미타불”을 열심히 부르다 잠을 깨었답니다. 저는 얼마 전까지 천국 혹은 극락은 그저 죽음이 두려운 마음 약한...
금수저 석가모니불

금수저 석가모니불

 Dear  석가모니부처님 이천오년여 년 전의 이월의 보름날, 한 쌍의 사류나무를 지붕 삼아 당신은 열반에 드셨습니다. 그 사이 세상은 많이 변하여 우리들 사는 모습은 당신 살던 때하고는 많이 달라졌지요. 연기의 가르침을 전하려 열정 가득히 북인도 구석구석을 당신은 맨발로 걸어 다녔다지만, 요즘 그렇게 정성스럽게 땅을 밟고 먼 길로 다니는 사람은 드물답니다. 느린 것이 참을 수 없는 중생들의 조급증은 인터넷이란 것도 만들었고요. 암튼 인터넷이란 기이한 공간을 들여다보면...
Dear 관세음보살

Dear 관세음보살

무더운 여름 중생의 아픔을 돌보시느라 여전히 바쁘실테데, 잘 지내시는지요? 머리깍고 중이 되어 산지도 한참이네요, 그런데 아직도 사시에 공양을 올리며 드리는 기도중 신의 이름을 부르는 일이 쑥스럽고 서투릅니다. 부르는 소리에 응답하여 아픈이의 마음을 살피신다는 그 이름 관세음보살. 오랜 시간 불러 본지라 분명 낯선 이름은 아닐진데, 아직 이물없지 않은지 힘주어 부르는 당신 이름의 뒷소리가 잦아드네요. 이건 제가 아직 사는 고통이 견딜만 하여 슬픔이 절절하지 않아설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