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는 철학이다? Part 1 – 미신이라는 주장과 다르지 않은 말의 폭력

불교는 철학이다? Part 1 – 미신이라는 주장과 다르지 않은 말의 폭력

한국인의 종교의 삶 속에서 불교는 우상숭배와 기복 신앙을 바탕으로 한 미신이라는 말의 폭력이 사람들을 편견으로 한창 물들일 때, 서양에서는 정반대로, 특히 배운 지식인들 사이에서 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라는 소문이 떠오릅니다. 우매한 믿음이란 뜻의 미신 그리고 이성과 논리의 학문인 철학은 정반대의 지점에 서 있는 말이겠죠. 불교의 정체에 관하여 그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떠드는 혼란스러운 말의 잔치 속에서 우리는 당혹스럽습니다. 정말 누군가의 말처럼 불교는 종교가 아니고 ...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3: 절의 숭고한 의미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3: 절의 숭고한 의미

절에 가는 사람에게 타종교인 왜 완벽한 절대자, 신이 아닌 사람의 형상 앞에 절을 하냐 곧잘 묻습니다. 자식에게 혹은 손자들에게 이 질문을 받은 어느 마음씨 좋은 보살님은 자기가 말을 조리 있게 못해 설명을 잘 못했다 하며 그 아쉬움을 저에게 토로하셨습니다. 왜냐면 저 질문의 밑바닥에는 불교는 우상숭배라는 야유의 어조가 담겨 있고, 보살님은 부처와 부처에 대한 믿음을 잘 보호하지 못했다는 자책을 느꼈기 때문일지 모르겠습니다. 참 안타깝게도 왜 사람을 숭배하냐는 묻는 저 질문...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2: 종교의 보편성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2: 종교의 보편성

불교가 우상숭배일까 아닐까 이 질문은 그 질문 자체가 잘못된 것으로 사실 대꾸할 가치도 없는 혐의입니다. 경전에서 부처님께서는 누군가 나쁜 말로 나에게 해코지 하는 사람을 어찌 상대해야 하냐 묻는 제자의 질문에 묵빈대처, 침묵으로 응하라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이 해묵은 수작은 우리가 침묵하는 사이 고약한 역병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휩쓸다 사그라든 것처럼 보이지만, 여전히 은밀하게 사람들의 마음을 편견에 물들게 합니다. 어디에선가 아직도 몇 사람들은 이 고약한 말을 조용히...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1:  편견이 남긴 상처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1: 편견이 남긴 상처

인간의 뿌리 깊은 이기심과 자기중심적 사고방식은 곧잘 남이 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순수한 사랑이라는 식의 타자에 대한 폄하와 편견을 만들어 냅니다. 물질문화의 우수성으로 치장한 서구의 종교는 험난한 한국의 현대사를 거친 많은 사람들을 설득했습니다. 그리고 이방이 원님의 권세를 등에 업고 마을을 돌며 사람들에게 행패를 부리 듯, 토끼 뿔 같은 하나님에 설득당한 교인들은 우상숭배, 미신, 기복 등등의 말로 불교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을 만들고 폄하했지요. 무지한 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