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불교가 우상숭배다? – Part 3: 절의 숭고한 의미

절에 가는 사람에게 타종교인 왜 완벽한 절대자, 신이 아닌 사람의 형상 앞에 절을 하냐 곧잘 묻습니다. 자식에게 혹은 손자들에게 이 질문을 받은 어느 마음씨 좋은 보살님은 자기가 말을 조리 있게 못해 설명을 잘 못했다 하며 그 아쉬움을 저에게 토로하셨습니다. 왜냐면 저 질문의 밑바닥에는 불교는 우상숭배라는 야유의 어조가 담겨 있고, 보살님은 부처와 부처에 대한 믿음을 잘 보호하지 못했다는 자책을 느꼈기 때문일지 모르겠습니다.

참 안타깝게도 왜 사람을 숭배하냐는 묻는 저 질문 안에는 사람과 인간성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이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저 고약한 질문을 받은 우리 불자는 왜 사람이 아닌 토끼 뿔같이 존재하지 않고 환상 같은 신을 숭배하느냐 되물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신이 있고 그것을 경험했다 말할 수 있지만, 그것은 이성적으로 논리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어디까지나 주관적 경험의 세계임을 우리 모두 압니다. 그래서 절대자, 창조주라는 신의 존재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토끼 뿔처럼 인간의 상상력이 만들어낸 환영과 환상과 같은 것이라 우리는 얘기할 수 있지요.

하지만 종교적 체험이 논리로 설명할 수 없는 믿음의 세계이기 때문에 이런 식의 논쟁 또한 끝없이 무의미한 말의 평행선으로 이어질 것이 분명합니다. 해서 우리 불자는 타종교의 비합리성을 공격하는 일을 멈추고, 절이라는 숭고한 행위를 통해 불교가 전하고자 하는 깊은 의미를 설명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절은 절을 하는 곳이고, 우리 불자는 불상에 절을 합니다. 지극히 고마운 존재를 향해 스스로의 몸을 낮추는 이 숭고한 행위는 불교가 다른 종교와 다른 차별점을 잘 보여주지요. 그것은 불교가 ‘인간의, 인간에 의한, 인간을 의한”종교적 삶의 믿음이라는 사실이고, 몸을 낮추는 절은 첫째로 사람이 얼마만큼 무한한 가능성의 존재인가를 보여준 스승에 대한 감사의 표현임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절은 ‘꽃보다 아름답고 위대한’ 인간성에 대한 믿음의 표시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노력을 통해 스스로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하여 완전한 깨달음을 이룬 인간, 부처가 된다는 확신과 믿음을 불자는 절을 통해 표현합니다. 몸을 낮추는 행위를 통해 위대한 인간성에 대한 믿음을 표현하며, 스스로 부처가 되겠다는 불자의 간절함과 절심함을 상징합니다.

마지막으로 무아, 무상을 기본으로 하는 불교의 가르침은 내가 없는 삶, 즉 이기심이 없는 삶의 실천을 끊임없이 강조하며, 절은 우리들 마음 가운데 있는 뿌리 깊은 이기심을 비우는 수행입니다. 몸을 저 땅바닥으로 낮추어 끊임없이 자라는 이기심과 욕심을 극복하고자 하는 것이 절이 가진 숭고한 의미일 것입니다.

절은 이처럼 깨달음을 이룬 위대한 인간에 대한 존경의 표시이고, 부처가 되겠다는 우리의 다짐이며, 이기심을 극복하여 남과 함께 조화롭게 살고자 하는 우리의 실천입니다.

One Comment

  1. 수진 수진 3월 24, 2018

    지금도 붙교가 우상숭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나보군요.
    그 질문을 받았을 때 보살님이 느끼셨을 당황스러움과 대답을 잘 못해서 속을 끓이셨을 자책감이 남의 일 같지 않어요. 대신 사과 드리고 싶어요.
    그런 질문 하시는 분들은 잘 몰라서 그런 질문하셨을 거라 생각이 들어요.
    저는 교회에 다니지만 그렇게 생각 안해요. 불교에 대해 잘 모를때
    (지금도 잘 모르지만요) 어떤 형제(직책 다 없애고 형제 자매로 호창해요)는 불교는, 깨달음을 위해 끊음없이 본인이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줬었어요.
    저희 교회 도서관에는 스님분들이 쓰신 책이 매우 많아요. 제가 따로 주문해서 읽은 책도 몇권 있지만,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것들이예요.
    책들 읽으면서 도움 많이 받고 감사하고 행복했어요. 그런 책을 내어주신 작가 스님분들과 관계자는 물론 모든 것을 허락하신 분께 감사하고 종이를 만들게 목숨을 내어준 나무들에게도 고마웠어요.

    보살님께 그런 질문을 던질 법한 분들이야 말로 속으로 우상짓는 것에 하루가 바쁘실 지도 몰라요. 만능물질주의로 꽉 차 있던가 아님 나만의 이익이 앞서서 아첨하고 그런 마음들. 우상숭배는 이렇게 마음에서 항상 만드는 것들이래요. 그래서 기도하고 해서 마음을 깨끗이 해야하는 것 같어요.
    또한 개인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 뿐만 아니라 잘못된 생각이 들어간 단체가 엄청 몹쓸짓도 하잖아요.
    ‘기독교 죄악사’를 꼭 읽어보라고 몇분께 권했는데,
    종교의 이름으로 아주 나쁜 행위에 대해서는 공동적으로 참회할 것이 많아서 그랬어요.
    잘못된 인간들이 만들어낸 것이 많아요.
    저는 이론 이런 거 떠나서 그냥 제가 믿는 하나님은 사랑이시라는 것은 확실히 알것 겉어요.
    분쟁하고 논쟁하고 그런 것은 분명 그분 뜻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계속 배우고 알아가고 있는 중여요.

    보살님 맘 편히 가지시길요.

    오늘 아침에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