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다? Part 3 – 지혜로운 믿음으로 여는 마음의 빛! 

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다? Part 3 – 지혜로운 믿음으로 여는 마음의 빛!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믿음에 따라 삶을 살아가는 우리 불자에게 불교가 종교 혹은 철학인가에 대한 논의는 별 의미 없는 논쟁일 것입니다. 우리 머리 위의 저 드넓은 허공은 우리 말로 하늘, 영어로는 sky, 한문은 天 등등 각기 다른 말로 불리지요. 여러 다른 이름이 저 허공을 작게 만들거나 혹 크게 만들거나 일그러지게 하는 일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자신의 삶속에서 경험하여 바른 믿음을 가진 사람에게 불교를 설명하는 여러 이름들은 불필요한 수식어 사족일...
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다?  Part 2 – 열반, 무지개 저 너머 보이지 않는 삶의 이상

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다?  Part 2 – 열반, 무지개 저 너머 보이지 않는 삶의 이상

언제나 새 집 같은 세계 곳곳의 유명한 박물관에는 많은 고대 그리스의 유물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그것들을 보고 있노라면, 예술이 인간에게 일으키는 감정이 숭고한 종교적 체험과 비슷하다 얘기한 유명한 종교학자의 말이 떠오릅니다. 종교의 고대 그리스 사회는 이름을 외우기도 힘들 만큼 많은 신들과 그들이 사는 신전을 지금 우리가 느끼는 것처럼 물질과 시간을 아끼지 않고 정성을 다하여 아름다운 모습으로 표현하려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그 조각과 유물들은 오늘날 우리가 박물관에서 보고...
불교는 철학이다? Part 1 – 미신이라는 주장과 다르지 않은 말의 폭력

불교는 철학이다? Part 1 – 미신이라는 주장과 다르지 않은 말의 폭력

한국인의 종교의 삶 속에서 불교는 우상숭배와 기복 신앙을 바탕으로 한 미신이라는 말의 폭력이 사람들을 편견으로 한창 물들일 때, 서양에서는 정반대로, 특히 배운 지식인들 사이에서 불교는 종교가 아니라 철학이라는 소문이 떠오릅니다. 우매한 믿음이란 뜻의 미신 그리고 이성과 논리의 학문인 철학은 정반대의 지점에 서 있는 말이겠죠. 불교의 정체에 관하여 그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떠드는 혼란스러운 말의 잔치 속에서 우리는 당혹스럽습니다. 정말 누군가의 말처럼 불교는 종교가 아니고 ...
그리운 것… 고요히 탑이든 마당

그리운 것… 고요히 탑이든 마당

미국에 아무 가족이 없다는 내 말에 자주 미국 친구들이 물었다, 떠나온 그 곳이 그립냐고. 인정머리 없게 들릴테지만, 태평양 건너 그곳에 가슴 촉촉히 적시며 그립고 보고싶은 것이 별로 없었다. 이 말인 즉, 시간을 거슬러 돌아가고 싶을 만큼 행복했던 내 삶의 기억들이 그곳에 많이 남아 있지 않다는 말일 것이다. 그나마 몇 떠오르는 내 행복의 리즈 시절이라면, 해인사 큰절에 살다 작은 암자 희랑대에 올라가 주지스님 그리고 맘씨 좋은 공양주 보살님과 살던 겨울 추억.  그리고...
나는 불자입니다 – 정명사 2018 신년사

나는 불자입니다 – 정명사 2018 신년사

나는 불자입니다. 나는 불자입니다. 당당함으로 인간이 신보다 위대한 부처가 되는, 불가능이 가능이 되는 현실은 믿는 나는 불자입니다.   나는 불자입니다. 감사와 공경의 마음으로 신보다 위대한 부처님께 끊없이 몸을 낮춰 절을 하는 나는 불자입니다.   나는 불자입니다. 지식의 자랑과 앎의 허세보다 부처님이 전하신 가르침의 이해와 실천을 먼저하는 나는 불자입니다.   나는 불자입니다. 아무리 어리석어 깨달음의 길이 멀어 보여도 부처님께 절하는 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