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7일 동지법회

“수행자들이여, 산들의 왕, 히말라야 산에 의지하여 사는 커다란 사라수 나무가 풍성한 잎, 가지, 줄기, 뿌리를 가지고 자라납니다. 이와 비슷하게, 한 가족의 식구들이 부처님을 의지하고 살아 갈 때 그들은 세 가지가 크게 자라납니다. 첫째는 부처님에 대한 신심이 날로 늘어나며, 둘째는 말, 행동, 생각이 청정해지고, 셋째는 지혜가 날로 늘어납니다. 이처럼, 한 가족의 식구들이 부처님을 의지하고 살아 갈 때 그들은 세가지로 번성합니다. 이처럼, 한 가족의 식구들이 부처님을 의지하고 살아 갈때 사람들은 심심, 계행, 지혜의 세가지가 크게 자라납니다.”

앙굿따라 니까야 3:48

자다가 눈을 떠도 날이 어둡고, 다시 잠을 청하다 눈을 떠도 아직 밖은 여전히 깜깜한 겨울의 동지가 오고 있습니다. 겨울 해는 짧아 빛은 귀하고, 낮이 짧아 금세 어두워진 하늘 아래 서 있으면, 추운 바람이 싫어 비록 빈집이지만 돌아갈 발걸음이 급해집니다. 그 총총한 발걸음을 따라 이어진 생각과 고민, 그리고 삶의 번뇌들은 다시 긴긴밤을 이어 별빛처럼 머릿속을 반짝입니다. 그러다 문득 이대로 해가 점점 짧아져 영영 낮이 사라지고 빛이 사라질까 하는 두려움이 찾아 오기도 하지요.

더 읽기2017년 12월 17일 동지법회

사공이 많은 배는 산으로…

개인은 삶이라는 배를 노젓는 사공이며, 그/그녀가 속한 공동체의 사공이기도 합니다. 삶이라는 고해의 바다 위에서 우리는 팔에 쥐가 나고 입이 마르도록 노를 젖지만 바람과 물결은 쉬이 그치질 않습니다. 쉼없는 노질에 우리는 가끔 땀을 훔쳐내며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더 읽기사공이 많은 배는 산으로…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