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법회] 2020년 7월 첫째주 주지 인사말

삶은 휩쓸려 떠내려가고, 우리의 인생은 덧없이 짧기에 늙음에 휩쓸려 가는 사람에게 세상에 안전한 보호처가 없습니다. 결국 모두에게 다가올 죽음의 위험을 잘 바라보면서 삶의 행복을 가져올 착하고 좋은 행동을 지어야 합니다. 우리가 이 삶을 떠나야 할 때 살면서 했던 몸과 말과 생각의 절제와 조절이 결국은 삶을 다시 행복으로 이끌 것입니다. – 앙굿따라 니까야...
나 없는 무아의 가벼움 – 동지법회 법문

나 없는 무아의 가벼움 – 동지법회 법문

비구들이여, 아홉가지의 원한을 다스리는 방법이 있다. 그 아홉가지는 무엇인가? “ 1) 그가 과거에 나에게 해악을 주었어. 하지만 내가 그것을 뭘 어쩌겠어 라 생각하며 원한을 없앤다. 2) 그는 나에게 지금 해악을 주고 있어. 하지만 내가 그것을 뭘 어쩌겠어 라 생각하며 원한을 없앤다. 3) 그는 나에게 해악을 줄 거야. 하지만 내가 그것을 뭘 어쩌겠어 라 생각하며 원한을 없앤다. 4) 그는 나와 가까운 사람에게 해악을 주었어. 하지만 내가 그것을 뭘 어쩌겠어 라 생각하며...
잘 모르면 가만히 있자!

잘 모르면 가만히 있자!

아난다야! 그러므로 타인에 대하여 성급하고 단정적인 판단을 하지 말거라. 타인에 대하여 성급하고 단정적인 판단을 하지 말거라. 타인에 대하여 성급하고 단정적인 판단을 하는 사람은 스스로를 해칠 것이다. 나 홀로  또는 나와 같이 깨달은 사람만이 타인에 대하여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앙굿따라 니까야 10: 75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가 가진 앎과 옳고 그름의 잣대로  주변과 세상을 판단하고 비판한다. 쉽게 말해 우리 모두는 드러나게 드러나지 않게...
“성찰하는 꼰대”

“성찰하는 꼰대”

비구들이여! 남을 질책하기 전에 다른 사람을 질책하려는 비구는 다섯 가지 면에서 스스로를 먼저 성찰한 후에 다섯가지 것에 유념하여 남을 질책하여야 하다. …  다시 남을 질책하려는 비구는 다음과 같이 스스로를 먼저 성찰하여야 한다. “나는 동료 스님들에 대하여 미움을 버리고 그들을 향하여 자비의 마음을 확립했을까?” …. 앙굿따라 니까야 10:44 나이 들어 지루하게 남을 훈계하는 사람, ‘꼰대’라 부른다.  이...